· 광고문의
  · 자유게시판
  · 공지사항
장바구니가 비었습니다
보관함이 비었습니다
등록된 자료가 없습니다.


현재위치 : Home > 북스토어 > 글벗시선

  [글벗시선63] 이기은 시집 - 별밤에 쓰는 편지
    · 고객선호도 :
    · 출판사 : 도서출판 글벗
    · 글쓴이 : 이기은
    · 원제:별밤에 쓰는 편지
    · 출간일:2013년 12월 20일
    · 페이지:146쪽
    · 출고예상일:2013년 12월 20일
    · 정가 :
    · 판매가격 :
    · 포 인 트 :
    · 수 량 :
                 (0)                     (0)                     (0)
[글벗시선63] 이기은 시집 - 별밤에 쓰는 편지
[머리말]

올망졸망 꿈을 키우는 아이 공기놀이, 줄넘기, 땅 따먹기 손등에 까맣게 때가 끼어도 트고 갈라져 피가 나도록 마냥
즐겁고 행복하기만 했던 이젠 잊힌 시간의 갈피들 그 시간을 보듬고 버려진 이름, 폐교, 나긋한 오후 햇볕 쬐며 오수
에 든다.
 마당엔 우거진 잡초 샐비어 곱던 꽃밭 어디로 가고 지천에 자란 질긴 억새의 흔적, 영산홍 붉게 필 봄이건만 어디
에도 붉은 빛 화사함은 없다. 깨진 유리, 상처 난 교실 비바람에 방치된 망가진 풍금들이 가물가물 잊혀가는 푸른
꿈을 일깨우고 있을 뿐이다.
 어디선가 갈래머리 소녀의 하얀 손이 건반 위를 팔랑 팔랑 뛰놀며 아름다운 노랫소리 들릴 것만 같은데 끽끽 소리
나는 페달이어도 그리움 가득한 멜로디 해 저문 산마을 포근히 안았었는데, 밥 짓는 연기 따라 하늘하늘 아름다이 춤
추었는데, 비어 있는 마당에 서면 메아리 되어 울리던 고물스피커소리, 귓가에 포도송이처럼 주저리 메달리던 해맑은
목소리, 깨진 무릎 호호 불던 눈이 맑은 아이는 행복이 뭔지 모르면서 행복 속을 허우적이며 유영하던 그리운 시간
들, 어디로 갔을까 안타까운 기다림 마당에 두고 빛바랜 앨범 속 긴 잠에 빠졌을까, 측백나무 울타리 너머 천진한 웃
음소리 책 읽는 소리 고무줄놀이하며 부르는 아이들의 노랫소리 나풀나풀 들려 올 것만 같다.
끝없이 달릴 것만 같은 기찻길도 소실의 벽을 넘으면 기적소리만 아련하듯, 삶의 분명한 흔적도 기억의 한계를 극복
하지 못하고 희미해져 간다. 잊힌 그리움이 될까, 편지처럼시처럼 넋두리로 엮은 글들 내 기억의 활자화에 조금은 위
안을 느끼며…….

2013년 12월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평가점수
이 서적에 대한 구매자평이 아직 없습니다.
구매자평을 작성해 주시면 다른 분들께 많은 도움이 됩니다.
 
* 이 서적을 읽어 보셨다면 구매자평을 써 주십시오.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답변
이 서적에 대한 질문이 아직 없습니다.
궁금하신 사항은 이곳에 질문하여 주십시오.
 
* 이 서적에 대한 궁금한 사항이 있으신 분은 질문해 주십시오.
배송 내용을 입력하십시오.
교환/반품 내용을 입력하십시오.